강길부 의원, 고용노동부 장관 만나 ‘산재전문공공병원’ 추진 점검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0-01-30 15:51:26
  • -
  • +
  • 인쇄
▲ 강길부 국회의원
강길부 의원(울산울주군)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을 만나 울산 산재전문공공병원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UNIST와 연계한 의료연구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UNIST 이용훈 총장이 함께 했다.

강 의원은 이날 면담에서 “얼마 전 대통령께서 신년기자간담회에서 울산 산재전문공공병원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히셨다”면서 “산재전문공공병원이 우수한 병원이 되려면 국내최고 과기원인 UNIST와 연계해야 하며, 이를 위해 전문적인 진료와 R&D기능이 특화된 지방거점 공공의료 기관으로 발전시키는데 노동부가 적극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어서 강 의원은 “산재전문공공병원을 통해 산업재해의 신속한 대응 및 지역민을 위한 의료서비스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산재전문공공병원 건립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제도마련 및 예산 지원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밝혔다.

이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울산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대통령 공약사항이므로 고용노동부가 적극 나서서 추진할 예정”이라며 “울산시민과 국민들께서 기대가 큰 만큼 양질의 재활의료서비스 제공과 우수한 지역거점의료기관으로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울주군 범서읍 굴화리 울산 태화강변 공공주택지구에 들어서는 산재전문공공병원은 총 2059억원의 산재보험기금이 투입돼 303병상, 16개 진료과 및 2개 연구소가 들어설 예정으로, 올해 하반기 기본 실시 설계를 거쳐,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