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 발표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4 15:40:13
  • -
  • +
  • 인쇄
2022년까지 오염물질 40% 이상 저감
나쁨 일수 56일~40일 미만으로 설정
▲ 울산시는 14일 총 6개 분야 23개 사업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14일 총 6개 분야 23개 사업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날 송병기 울산시 행정부시장은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이와 같은 대책을 알리며 미세먼지 점검에 나설 것을 선포했다.

시는 2022년까지 지역의 미세먼지 발생 오염물질을 40% 이상 저감, 미세먼지 나쁨 일수를 56일에서 40일 미만으로 낮춘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또한 초미세먼지 농도를 환경기준에 맞게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강화 및 대응체계를 확립한다. 비상저감조치 이행 대상을 46개 사업장에서 174개 사업장으로 확대한다.

또한 올해 상반기까지 조례 제정, 살수차 투입, 야외시설 이용제한, 마스크 보급 등 행정력집중으로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하고 시민건강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재정적 지원 근거를 반영한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연구와 조사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로써 미세먼지 농도뿐 아니라 미세먼지에 포함된 성분까지 분석하는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지원한다.

기업체 미세먼지 저감에 관해서는 지난해 10월24일 미세먼지 배출 상위 30개 기업체와 체결한 자발적 협약의 이행계획을 추진해 미세먼지 배출물질을 2021년까지 44.2%, 2022년까지 49.3%로 감축한다. 이를 통해 예상되는 저감 효과는 2014년 배출 기준으로 연간 4만6000톤에서 2만3000톤으로 줄어들게 된다.

시는 이밖에도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1000만 그루 나무심기 운동, 수소전기차의 선도적 보급 등을 추진한다.

이날 송병기 행정부시장은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온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미세먼지 특별법에 따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비상저감협의회 위원장을 행정부시장으로 격상시켜 이행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