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호 태풍 '장미' 오후 2시 50분 거제도 남단 상륙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8-10 15:34:43
  • -
  • +
  • 인쇄
올해 우리나라에 상륙한 첫 태풍…오후 6시께 동해로 빠져나갈 듯
서울 동남·동북권에 호우주의보 발효…내일 충청·전북 많은 비
제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5호 태풍 '장미'가 10일 오후 2시 50분께 경남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전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에서 남남서쪽 60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이후 빠르게 북상하며 약 하루 만에 경남지역으로 올라왔다. 이로써 태풍 장미는 올해 여름 우리나라에 상륙한 첫 태풍이 됐다.

이 태풍은 이날 오후 6시께 포항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고 있으며, 특히 전남 남해안과 경남 해안, 제주도,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린다.

 

이날 0시부터 오후 2시까지 주요 지점 강수량은 전남 완도 135.5mm, 보성 109.0mm, 장흥 관산읍 104.5mm, 경남 산청 시천면 98.0mm, 전남 고흥 도양읍 95.5mm, 경남 진주 대곡면 86.0mm, 전남 화순 이양면과 경남 하동 각 80.0mm 등이다.

아울러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를 기해 서울 동남·동북권에 호우주의보를 발효했다. 해당 지역은 송파·강남·서초·강동구(동남권), 노원·성북·중랑·광진·동대문·도봉·강북·성동구(동북권)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또는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은 북서쪽의 더 선선한 공기가 서해상에 내려오며 남쪽의 고온다습한 공기와 만나는 충청도를 중심으로 정체전선이 활성화돼 충청도와 인근 전북지역 등에서 집중호우가 내릴 수 있으니 사전 대비를 철저히 해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