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7억원어치 가짜 경유 유통 일당 검거…주유소 37곳서 판매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1-03 15:21:34
  • -
  • +
  • 인쇄
유류 수입업 총책이 들여온 선박용 기름에 자동차 경유 섞어 전국 유통
논산·공주 주유소 가짜 경유 판매사건은 업주 추적 중
▲주유 중

 

400억원어치가 넘는 '가짜 경유'를 만들어 시중에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위반 등 혐의로 총책 A(52)씨 등 62명을 붙잡아 이 가운데 4명을 구속기소 의견으로, 나머지 58명은 불구속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유류 수입업을 하는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6개월간 부산 보세구역 유류저장소에서 자신이 수입한 선박용 기름에 자동차용 경유를 섞어 부산, 대전, 대구, 경남 등 전국 주유소 37곳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이 제조·운반·판매 등 역할을 분담해 유통한 가짜 경유는 437억원어치, 3천500만ℓ에 달했다.

 

주유소 사장들은 A씨가 파는 경유가 가짜라는 사실을 알고도 정상가보다 10%가량 저렴하게 사들여 소비자에게 판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일당은 품질 검사를 받지 않은 선박용 기름에는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유통한 기름은 차 고장을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면서 "비슷한 사례에 대해 적극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충남 논산과 공주의 주유소 두 곳에서 가짜 경유를 판매한 사건에 대해서는 경찰이 주유소 업주를 추적하고 있다.

두 주유소에서 경유를 넣은 뒤 고장이 난 차량은 100대 가까이 되는데, 피해 차량 가운데는 환자 이송 도중 갑자기 시동이 꺼진 119구급차도 포함돼 있다.

한국석유관리원은 문제의 경유에 폐유가 섞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