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지원사업 시행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7 15:25:40
  • -
  • +
  • 인쇄
65세 이상 어르신 1000명에 10만원 교통카드 지원
▲ 울산시와 울산지방경찰청은 오는 3월2일부터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울산 거주 65세 이상 어르신 10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송철호)와 울산지방경찰청(청장 박건찬)은 오는 3월2일부터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울산 거주 65세 이상 어르신 10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긴급 상황에 신속한 대처가 어려워 교통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고령 운전자들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지원 대상은 울산시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65세 이상(55년 12월31일 이전 출생)으로 2020년 1월1일 이후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사람이다.

신청은 오는 3월2일부터 가까운 경찰서 민원실과 울산운전면허시험장에 방문하여 운전면허증을 반납하고 교통비 지원서를 작성하면 된다.

올해 1월1일부터 3월2일 사이에 이미 면허를 반납한 어르신은 교통카드 신청기간 내에 경찰서나 운전면허시험장에 방문하여 신청서를 추가 제출하면 된다.

시는 신청 접수순으로 1000명에게 10만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1회에 한해 등기우편으로 제공한다.

신청자가 지원 대상을 초과해 교통카드를 지급받지 못한 경우에도 예산을 추가 확보해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지원사업은 어르신 교통사고를 줄이는 직접적인 효과뿐 아니라 교통안전정책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사회적 분위기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정책 추진을 통해 어르신 교통사고 줄이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