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성주 사드기지에 공사 장비·자재 반입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0-22 15:12:36
  • -
  • +
  • 인쇄
경찰, 700여명 투입해 1시간 15분 만에 공사 반대 주민 70여명 해산
대치하는 경찰과 성주 소성리 주민

22일 경북 성주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주민과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 이날 국방부는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장비를 반입을 예고했다.

 

국방부가 22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공사 장비를 반입했다.

낡은 병영시설의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 중인데 이를 위한 공사 자재와 장비를 들여놓은 것이다.

덤프트럭 등 31대에는 모래, 자갈을 비롯해 포크레인 등이 실렸다.

 

국방부는 "(사드)성능 개량과는 관련이 없고 공사 장비·자재와 장병들의 생활 물자를 반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드기지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 70여명은 기지 입구 진밭교에서 사다리형 구조물에 몸을 넣고 경찰 해산 조치에 저항했다.

주민은 "사드 가고 평화 온다", "공사 장비 반입 철회하라" 등 구호를 외치고, '사드 뽑고 평화 심자'는 피케팅 시위를 했다.

경찰은 "불법행위를 멈추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달라"며 수차례 경고 방송을 한 후 낮 12시 20분께부터 주민 해산에 나섰다.

진밭교 아래에 안전매트를 깔고, 주민이 진밭교 입구에 주차해둔 차량을 빼내기도 했다.

주민들은 이날 낮 12시 20분부터 완강히 맞섰으나 경찰은 700여명을 동원해 1시간 15분 만에 주민을 모두 끌어내고 격리 조치했다.

 

사드기지에 반입되는 공사 장비

22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 국방부 차량과 중장비가 지나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성주 사드 기지에 공사 장비를 반입했다. 이 과정에 시위하던 주민 일부가 다쳤다.

 

이 과정에서 여성 주민 1명이 다쳐 김천제일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