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암각화박물관, ‘천전리 암각화 학술대회’ 개최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6 15:10:09
  • -
  • +
  • 인쇄
10월30일 현대라한호텔… 천전리 암각화 가치와 의의 주제
▲ 울산암각화박물관은 오는 10월30일 오전 9시부터 동구 현대라한호텔 2층 연회홀에서 ‘천전리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울산암각화박물관은 오는 10월30일 오전 9시부터 동구 현대라한호텔 2층 연회홀에서 ‘천전리 암각화 발견 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는 ’천전리 암각화의 가치와 의의’을 주제로 전문가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된다.

전문가 발표에서는 선사시대의 문양에 관해 이하우 교수(울산대학교), 김권구 교수(계명대학교)가, 역사시대 세선화와 명문에 대해서 하일식 교수(연세대학교), 신대곤 씨(전 국립중앙박물관), 전호태 교수(울산대학교)가 주제발표를 한다.

이어 동북아·유라시아 지역의 문양과 천전리 암각화의 문양 비교를 김재윤 교수(부산대학교), 장석호 박사(동북아역사재단)가 발표한다.

천전리 암각화의 현황과 보존, 콘텐츠 활용에 대해서는 도진영 교수(경주대학교), 정봉구 연구과장(라드피온 문화유산 연구소)이 발표한다.

종합 토론에서는 이청규 교수(영남대학교)가 좌장을 맡고, 김종일 교수(서울대학교), 강종훈 교수(대구카톨릭대학교), 강봉원 교수(경주대학교), 장장식 박사(전 국립민속박물관), 이헌재 씨(전 실학박물관)가 참여해 발표자들과 토론의 시간을 갖는다.

이번 학술대회는 울산시에서 동북아 역사재단과 공동으로 주최해 울산지역뿐만 아니라 세계 속에서의 가치를 되돌아 볼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대곡리 암각화에 비해 관심도가 낮은 천전리 암각화의 가치와 의의를 되짚어 보고, 관련 연구를 집대성해 유적의 가치를 주목하는 중요한 자리”라며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시민들을 초대하지 못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공간 면적 당 수용 인원이 제한돼 선착순 120명을 접수받아 진행된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