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신항 케미컬운반선서 슬러리 오일 유출…해경 기름 회수

김승애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2 15:02: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가라앉은 일부 기름은 전문 업체 통해 처리 중
▲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부산선적 케미컬 운반선 A호가 원인 미상의 화물창 손상으로 평형수를 배출하는 과정에서 슬러리 오일이 바다로 유출됐다.

22일 오전 1시50분께 울산신항에서 2천t급 케미컬 운반선에 실려 있던 기름이 유출됐다.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부산선적 케미컬 운반선 A호가 원인 미상의 화물창 손상으로 평형수를 배출하는 과정에서 슬러리 오일이 바다로 유출됐다.

슬러리 오일은 원유 정제 공정 중 연료유를 추출하고 남은 찌꺼기로 고무, 잉크의 원료로 사용하는 물질이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정 3척과 민간 방제 세력을 동원해 선박 주변으로 300m의 오일펜스를 설치한 후 유흡착재를 사용해 유출된 기름을 회수했다.

방제 작업은 오전 5시께 마무리됐으나, 비중 차이로 가라앉은 일부 기름이 있어 전문 업체를 통해 마무리 작업 중이다.

해경은 선박 관계자를 대상으로 정확한 유출량과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승애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