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의과대학, 지역사회 협력 의학위원회 구성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5:01:33
  • -
  • +
  • 인쇄
경주지역 20개 병·의원 원장 32명 위촉, 지역 의료계와 협력 강화
▲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은 지난 7일 오후 7시 경주지역 20개 병·의원 원장을 초청해 '지역사회 협력 의학교육위원회'를 구성하고 워크숍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이홍우 위원장, 서정일 의과대학장)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은 지난 7일 오후 7시 경주지역 20개 병·의원 원장을 초청해 '지역사회 협력 의학교육위원회'를 구성하고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은 동국대학교 의과대학과 경주지역 의료계와의 협력을 강화해 의과대학과 지역의료의 발전을 위해 개최된 것으로 의과대학생들의 의료직업 체험과 의학교육 발전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특히 이날 워크숍에서는 경주지역 20개 병·의원 원장 32명으로 구성된 ‘지역사회 협력 의학교육위원회’를 발족하고 위촉장을 수여 했다.

위원장으로 위촉된 경주시 의사협회 이홍우 회장(서울내과의원 원장)은 “동국대 의과대학 학생들에게는 지역 의료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탐구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의료계는 학생 지도를 통해 꾸준히 역량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 의료계는 의학교육 발전을 위해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에 대한 협력과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정일 동국대 의과대학장은 “동국대 의과대학은 지역 보건의료와 관련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상호작용을 통해 지역거점대학으로서 역할을 다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올해 11월부터 의예과 2학년생들을 대상으로 ‘의료직업체험’ 교과목을 신설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북에서 유일한 의과대학인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은 역량 있는 의료인, 지혜를 갖춘 의료인, 자비로운 의료인, 정진하는 의료인이라는 교육목표를 가지고 지난 1986년 첫 신입생을 맞이했으며 경주라는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고 지난 30여 년 동안 1200명이 넘는 의사를 배출해 지역사회 의료 발전과 지역민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다하고 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