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행정명령 5호 발령… “해외입국자 미검사 전파 시 처벌”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14:55:05
  • -
  • +
  • 인쇄
4월1일부터 시행… 해외입국자 검사 후 자가격리 조치
▲ 울산시는 4월1일부터 해외입국자가 검사를 받지 않다가 타인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처벌한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4월1일부터 해외입국자가 검사를 받지 않다가 타인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할 경우 관련법에 따라 처벌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3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해외확진자 대응을 위한 행정명령 제5호를 발표했다.

행정명령 제5호에 따르면 4월1일부터 해외에서 입국해 울산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은 코로나19 검체검사를 받은 뒤 14일간 자가격리 또는 시가 지정하는 장소에 격리된다.

동시에 시는 해외입국자의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KTX울산역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인천공항 및 KTX울산역 등에서 격리장소까지 교통편을 제공한다.

특히 해외에서 입국하는 가족‧친지의 울산 방문이 예정 또는 확정됐을 경우 미리 주거지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야 된다.

이러한 사항을 위반해 타인에게 코로나19를 감염 또는 전파했을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금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확진자 변화 추이는 해외유입 확진자 비율이 29%에 이를 만큼 해외 유입 감염요소가 상당히 커지고 있다”며 “울산시 역시 3월17일 이후 발생한 29번~39번 확진자가 모두 해외입국자 또는 입국자의 접촉자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따라서 시는 지역 내 추가확진자의 가능성을 계속 예의 주시하면서 방역의 초점을 해외입국자에 맞추고 있다”며 “지역 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코로나19 총력전에 적극적인 동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31일 오후 2시 기준 울산시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수는 39명이며 전원자는 2명이다. 이중 20명이 퇴원했으며 21명이 울산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고 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