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소규모 사업장 환경기술지원 컨설팅 추진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3 14:51:06
  • -
  • +
  • 인쇄
4・5종 대기·수질배출업소 대상… 90개 사업장 목표
▲ ‘대기 분야 자가측정 관련 기업 간담회’ 모습.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4월부터 오는 12월까지 2020년 소규모 사업장 환경기술지원 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

대상 사업장은 시 관내 4・5종 대기·수질배출업소로 올해 사업 목표는 90개 사업장이다.

시는 환경 분야 전문가를 활용해 직접 대상 사업장을 방문하고 무료로 환경 관련 시설에 대한 운영기술 지도 및 법령 준수 등을 안내한다.

또한 컨설팅 사업을 추진하는 중에 환경 관련 법령집 배부, 배출시설 및 방지시설에 대한 궁금점 해소, 필요시 기업체 상황에 적합한 맞춤형 시설 개선 등을 지원받을 수도 있다.

사업 수행은 주로 현재 관내 대기업에서 환경 분야에 직접 근무하면서 경력이 20년 이상이 되고 환경 분야 자격증도 갖춘 전문가 20명(2인 1개조)으로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올해 환경기술지원 컨설팅 사업을 추진하여 궁극적으로 컨설팅 받은 소규모 사업장들이 자율적으로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환경기술지원 컨설팅 사업은 지난 2008년 시작돼 2019년까지 1487개소에 2029건의 컨설팅이 이뤄졌다.

 

또한 설문조사 결과 ‘재차 컨설팅을 받겠다고 하는 사업장’이 90% 이상이 되는 등 효과적인 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