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투표소에 자녀는 두고 가세요…불필요한 대화는 자제"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4-10 14:48:43
  • -
  • +
  • 인쇄
오늘부터 이틀간 사전투표…정은경 본부장 "위생수칙 준수·거리두기 실천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10일부터 이틀간 4·15 총선 사전투표가 진행되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위험을 막기 위한 개인위생 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을 당부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분들은 투표소에서 대국민 행동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어린이나 자녀들은 가급적 투표소에 동반하지 않는 게 안전하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투표소 가기 전에는 꼼꼼하게 손 씻기를 하시고, 마스크를 착용하고 투표소를 방문해달라"며 "투표소 입구에서는 발열 체크는 받고, 손 소독제로 꼼꼼하게 소독하고 장갑을 착용하는 것을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가 바꿔놓은 투표소 풍경
제21대 총선 사전투표가 시작된 10일 오전 광주 서구 서구문화회관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한 시민이 투표소에 들어가기 전 발열 체크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그는 투표소 안팎에서 각자 1m 이상 거리를 두고, 불필요한 대화는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투표 전 발열체크 과정에서 발열이 확인되면 임시 기표소에서 별도로 투표하고, 투표 후 필요할 경우 선별검사를 받아달라고 전했다. 귀가 후에는 반드시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한다고도 했다.

제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4·15 총선 사전투표는 이날부터 이틀간 매일 오전 6시∼오후 6시 전국의 3천508개 투표소에서 이뤄진다.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이 치료받고 있는 생활치료센터 8곳에도 투표소가 마련돼 사전투표가 진행된다.

방역당국은 "실내에서 일어나는 모든 밀접한 접촉은 다 감염의 우려가 있다"며 주말에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해달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12일 부활절을 맞아 부득이하게 현장 예배를 진행할 때는 감염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특히 젊은이들은 유흥시설의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