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의원 “문 대통령, 전직 대통령 조건 없는 사면 결단해야”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4 14:41: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기현 국회의원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울산남구을)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징역 20년·벌금 180억원 판결이 확정된 14일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에 반대하는 의견도 있지만, 군사 반란과 비자금 사건으로 2년여 수감됐던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사례와 견주어 보더라도 과한 측면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더구나 이 전 대통령은 올해 80세, 박 전 대통령은 69세로 두 분 다 고령인데다 수감시설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고 사망자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김 의원은 “더이상 국민을 갈기갈기 찢는 분열의 리더십은 안된다”며 “통합의 리더십이 절실하며, 국가 품격 차원에서 보더라도 정치보복이 계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1997년 외환위기 당시 국난극복을 위해 국민통합 차원에서 전두환·노태두 전 대통령 사면을 결단했던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리더십이 지금 문 대통령에게도 필요하다”며 “더 늦기 전에 문 정권하에서 끝없이 증폭된 분열과 증오의 정치를 이제는 청산하도록 조건 없는 사면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