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철 마스크 착용법…"숨쉬기 편한 재질 골라야"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6-15 14:38:38
  • -
  • +
  • 인쇄
해수욕장·수영장도 거리두기 유지하면 안전
다른 사람과 1.8m 이상 거리면 마스크 벗어도 돼

 

더위가 찾아오면서 마스크 때문에 숨쉬기 어렵다고 불편을 호소하는 이가 늘어나고 있다.

15일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철에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9)에 걸리지 않으려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마스크로 인한 더위와 호흡 곤란을 피하기 위한 방법들을 제안했다.

◇ 가능한 한 무더위를 피하라

 

감염병 학자인 앤 리모인 캘리포니아대학(UCLA) 교수는 "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선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매우 덥고 습하면 마스크를 쓰고 숨쉬기 어려워지니 외출해야 한다면 아침이나 늦저녁을 택해 진짜 더울 때를 피하라"고 말했다.

◇ 숨쉬기 편한 재질의 마스크를 골라라

숨쉬기 어려운 이유가 마스크 재질 때문일 수 있다.

리모인 교수는 "마스크가 숨쉬기 편한 재질인지는 병균이 퍼지는 것을 얼마나 막아주는지만큼 중요하다"면서 "면 마스크는 통기성이 있고 편안해 많은 사람이 선호하며 겉감은 면, 안감은 플란넬로 된 마스크도 잘 작동한다"고 설명했다.

◇ 마스크를 바르게 써라

리모인 교수는 "마스크는 코와 입을 모두 가리고 얼굴 양옆에 꼭 맞게 쓰되 안쪽에 여유를 둬 숨 쉴 때 어려움이 없어야 한다"면서 "다른 사람과 6피트(약 1.8m) 이상 거리를 둘 수 있을 때만 마스크를 벗어라"고 조언했다.

◇ 여분의 마스크를 가지고 다녀라

땀에 젖은 마스크는 얼굴에 달라붙어 호흡을 방해한다.

이와 관련해 버지니아코먼웰스대 의과대학 리처드 벤첼 박사는 여분의 마스크를 챙겨서 다니라면서 "샌드위치 등을 담는 플라스틱 비닐봉지에 마스크를 넣어 다니면 비교적 깨끗하게 가지고 다닐 수 있다"고 조언했다.

◇ 필요한 곳에선 꼭 마스크를 써라

야외는 바람이 불고 다른 사람과 거리 두기가 가능해 코로나19 감염위험이 낮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물을 통해 전파되지 않기 때문에 거리 두기만 준수하면 수영장과 해수욕장도 통상적으로 안전하다.

그렇기 때문에 물속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는 없지만 물 밖에 나오면 마스크를 써야 한다.

벤첼 박사는 "숨쉬기가 어렵다면 마스크를 벗되, 다른 사람과 6피트 이상 거리를 유지하라"라면서 "천식이나 만성 폐 질환 등 호흡기질환이 있는 경우 더위에 따라 호흡 능력이 어떻게 변하는지 주의를 기울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