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상륙했던 태풍 '하이선' 강릉 북쪽 해상으로 빠져나가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9-07 14:28:32
  • -
  • +
  • 인쇄
제주에 500㎜ 넘는 비…내일 새벽 북한 청진 상륙 후 소멸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 이동경로(7일 정오 기준)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강릉 북쪽 해상으로 빠져나갔다.

기상청은 하이선이 7일 오후 1시 30분께 강릉 북쪽 20㎞ 부근 해상으로 진출했다고 밝혔다.

앞서 하이선은 이날 오전 9시께 울산 남남서쪽 약 30㎞ 부근 육상에 상륙해 울진, 강릉 근처로 북진했고 4시간 30분 만에 다시 해상으로 이동했다.

 

태풍은 이날 정오 기준 중심기압 965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32m의 중간 세기의 태풍으로 약화했으며 8일 0시께 북한 청진 북서쪽 약 20㎞ 부근 육상으로 올라간 뒤 점차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12시간 내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되겠다고 분석했다.

 

태풍과 가까운 동해안 해안가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08㎞(초속 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강원 영동에는 시간당 6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앞서 태풍이 지나간 포항 구룡포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42.3m, 부산은 32.2m의 강풍이 불었다. 또 제주도에서는 어리목 544㎜, 선흘 529.5㎜ 등 500㎜가 넘는 비가 쏟아졌다.

태풍이 차차 물러나면서 남부지방부터 태풍특보가 해제된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전북과 경남, 한 시간 뒤에는 경북과 충청도 등에 발효된 태풍특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