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항만공사, 경영평가 성과급 일부 온누리상품권 구매

이남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1 14:19:36
  • -
  • +
  • 인쇄
▲ 울산항만공사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지역 전통시장을 돕기 위해 2019년도 경영평가 성과급 중 일부를 온누리상품권과 지역 사랑화폐를 구매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울산항만공사(사장 고상환)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지역 전통시장을 돕기 위해 2019년도 경영평가 성과급 중 일부를 온누리상품권과 지역 사랑화폐를 구매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영평가 성과급은 공공기관 경영실적평가 결과에 따라 지급되는 것으로, 울산항만공사 노사는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난 6일 성과급 지급액의 10%를 직원 자율의사에 따라 온누리상품권 또는 지역사랑 상품권으로 구매하는데 합의했다.

한편, 고상환 사장을 포함한 울산항만공사 임원진 3명은 코로나19에 따른 고통분담을 위해 지난 4월부터 4개월간 급여의 30%를 자발적으로 반납하여 3600만원의 기부금을 마련한 바 있다.

공사는 이를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한 근로복지진흥기금에 기부할 계획이다.

고상환 사장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난 수준의 엄중한 위기상황에서, 고통분담을 위해 임원 급여 반납과 직원 성과급 일부를 활용하여 지역사회 돕기에 동참하기로 했다”며 “소상공인과 지역시장에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남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