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명호 의원 “조선업 협력사 경영난 해소 위해 현대重 작업 재개 필요”

김종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2 14:1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방문, 현대중공업 작업중지 명령 해제 등 요청
▲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은 2일 양충생 현대중공업협력사협의회 회장, 전영길 현대미포조선협력사협의회 회장과 함께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을 방문해 현대중공업 작업중지명령의 장기화로 인한 조선업 협력사들의 생존위협, 생산차질, 해외 선주와의 신뢰도 상실 우려 등을 전했다.
국민의힘 권명호 의원(울산동구)이 조선업 경영난 해소를 위해 고용노동부에 현대중공업 작업 재개를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양충생 현대중공업협력사협의회 회장, 전영길 현대미포조선협력사협의회 회장과 함께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을 방문해 현대중공업 작업중지명령의 장기화로 인한 조선업 협력사들의 생존위협, 생산차질, 해외 선주와의 신뢰도 상실 우려 등을 전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은 지난달 8일부터 현대중공업 대조립 1공장 작업 중 근로자 사망 사고 발생에 따른 유사 작업장인 대조립 2·3공장까지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이와 관련해 현중 협력사들은 “대조립 공종에서 작업하는 사내 협력사 13곳, 약 1200명이 장기간 일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하고 있다.

특히 핵심공정인 대조립 공장의 작업중지 명령이 내려지면서 조선 공정 전반에 차질이 발생됨에 따라 협력회사 전체로까지 영향이 확산될 수 있어 조선업 불황으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협력사의 생존 위협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권 의원은 “조선업 협력사들은 장기간 이어진 조선업 침체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의 무리한 주52시간 근로제가 적용되면서 인력난 위기까지 겪고 있다”며 “이러한 어려움이 가중된 상태에서 원청에서 받는 일감으로 겨우 버티고 있는 협력업체들에게 작업중지 명령의 장기화는 더 큰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고 작업중지로 인해 지연된 공정을 만회하기 위한 무리한 업무로 재차 안전사고 발생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이어서 권 의원은 “장기화 되고 있는 조선업계 불황에 코로나19 사태, 주52시간 근로제의 본격 적용으로 어려움이 가중된 상태에서 원청에서 받는 일감으로 겨우 버티고 있는 협력업체에게 작업중지 명령의 장기화는 큰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면서 “산업현장의 안전한 환경조성과 철저한 사고 예방을 위해 저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러나 지금은 어려움이 턱밑까지 차오른 협력업체와 직원들을 위해 작업중지 명령을 조속히 해제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종윤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