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찾은 이인영 "북측, 나름대로 9·19합의 준수 의지 있어"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9-16 14:03:53
  • -
  • +
  • 인쇄
현장서 약식 기자회견…"코로나 완화 시 판문점 견학 내달 재개"
판문점 방문한 이인영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JSA경비대대 안에서 장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6일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앞두고 "북측도 나름대로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현장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열고, 9·19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의 의미를 평가하며 그간 남과 북이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한 사례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2017년 한반도에서 전쟁을 이야기하던 일촉즉발의 상황에 비하면 지금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국민들께서 평화를 보다 체감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정상의 역사적 결단과 합의는 높이 평가받아 마땅하다"며 "군사적 갈등 상황을 막아내는 장치로써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가 중요한 기능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 장관은 먼저 "상호 적대적인 행위를 하지 않기로 한 남북 간 합의를 준수하기 위해 입법과정을 통해 대북전단 문제를 풀고 있고, 한미합동군사훈련도 여러 제반 사항을 고려해서 조정해 시행했다"며 남측의 합의 이행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서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은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며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추석 전 이산가족 상봉 추진 계획에 대해 "금강산이나 판문점 통해 이산가족 상봉이 이뤄질 수 있는 시간적 여유는 많이 없는 것 같다"면서도 "마음만 먹으면 화상 상봉을 할 수 있는 기회는 만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수해 복구를 자력으로 하고자 하는 북측의 의지는 존중해야 한다면서 "일방적으로 더 많이 가졌으니 도와주겠다는 의지보다는, 상호 간 협력 과정이 일상화돼야 한다는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판문점 방문한 이인영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JSA경비대대 안에서 장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이 장관은 JSA 경비대대와 자유의 집, T2(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 도보다리와 평화의집 등을 두루 둘러봤다.

자유의 집 남북직통전화실 관계자가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에 호출하고 있는데 북측은 현재까지 무응답"이라고 설명하자 이 장관은 "답이 없더라도 언젠가 통화가 재개되고 대화가 복원되는 시점에 대비해서 기계 상태 점검을 좀 더 확실하게 해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