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한국조선해양, 산학협력 업무협약 및 산학연구센터 현판식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8 13:52:16
  • -
  • +
  • 인쇄
공동연구, 우수 인력양성 기반 마련 … 미래 먹거리 이끌 혁신 연구 추진
▲ UNIST(우측, 총장 이용훈)와 한국조선해양(미래기술연구원장 주원호)은 8일 오전 11시30분 대학본부 6층 대회의실에서 ‘UNIST-한국조선해양 간 산학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UNIST(총장 이용훈)와 한국조선해양(미래기술연구원장 주원호)은 8일 오전 11시30분 대학본부 6층 대회의실에서 ‘UNIST-한국조선해양 간 산학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이어 ‘UNIST-현대중공업 산학연구센터’의 개소를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했다.

양 기관은 서로의 우수한 인프라와 자원을 활용해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공동의 발전을 추구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기관 간 협력은 이번에 설립된 ‘UNIST-현대중공업 산학연구센터’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센터는 공동 연구와 산학과제 발굴 · 추진, 우수 인재 육성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산학연구센터에서는 조선, 해양플랜트, 전기전자, 건설기계, 로봇, 인공지능 등 폭 넓은 분야의 공동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박운영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가 센터장을 맡았고, 각 분야별로 우수한 연구 역량을 자랑하는 교원들이 참여한다.

UNIST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수소에너지, 촉매, 3D프린팅, 원자력에너지, 인공지능, 국방기술 등 분야의 혁신적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한국조선해양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 연구를 수행해나갈 방침이다.

▲ UNIST와 한국조선해양은 8일 오전 11시30분 대학본부 6층 대회의실에서 ‘UNIST-한국조선해양 간 산학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이어 ‘UNIST-현대중공업 산학연구센터’의 개소를 기념하는 현판식을 진행했다.
이용훈 총장은 “UNIST가 추진하고 있는 혁신적 연구들은 제조업의 변화와 미래를 이끌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며 “이번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파급력 있는 연구와 신산업 창출이 이뤄진다면 지역산업 활성화는 물론 국가경제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원호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장은 “우수한 연구역량과 인력을 가진 UNIST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현대중공업 그룹의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UNIST의 이용훈 총장과 이재용 부총장, 권순용 산학협력단장, 박영빈 기계항공 및 원자력공학부장, 박운영 교수, 김남훈 교수 등이 참석했다. 한국조선해양에서는 주원호 미래기술연구원장과 장광필 에너지기술연구소장, 권병훈 디지털기술연구소장, 신상범 생산기술연구소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