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임기 마친 문무일 검찰총장 "지켜봐 준 국민께 감사"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19-07-24 13:51:32
  • -
  • +
  • 인쇄
"수사권조정 찬성하지만 내용은 살펴봐야…'결이 다르다'는 지적 양해 바라"
"검찰개혁 부족한 점 아쉽게 생각"…퇴임식 앞서 법무장관 면담
▲ 문무일 검찰총장이 2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퇴임식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7.24

문무일 검찰총장이 24일 퇴임식을 갖고 문재인 정부 초대 검찰총장으로서 2년 임기를 마무리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대검찰청 청사 8층 회의실에서 퇴임식을 갖은 뒤 이어진 환송행사에서 "2년간 지켜봐주고 견디어 준 검찰 구성원과 국민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을 위해서 조금이라도 나은 모습을 보여 드리려고 했는데 국민 눈에 미치지 못한 점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총장은 또 청와대와 갈등을 빚은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서는 "수사권 조정을 해야 한다는 데는 전적으로 동의하지만 내용은 면밀히 살펴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재차 밝혔다.

다만 "그러한 점 때문에 제가 결이 다르다는 점을 말씀드릴 수밖에 없었던 것을 양해바란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문 총장은 언론에 대해서도 "그동안 저희에게 격려의 질책을 해주고 올바른 조언으로 이끌어 준 여러분께 감사 말씀 드린다"며 환송행사를 마무리했다.

문 총장은 이날 퇴임식에 앞서 오전 10시 박상기 법무부장관을 만나 퇴임 인사를 했다. 문 총장과 박 장관은 2017년 7월 취임해 2년 동안 검찰 수장과 검찰 지휘·감독 부처의 장으로서 호흡을 맞췄다. 연합뉴스

▲ 문무일 검찰총장이 2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퇴임식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해 청사를 떠나며 인사하고 있다. 2019.7.24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