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직원,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구매로 지역농가 지원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3:50:58
  • -
  • +
  • 인쇄
▲ 울산교육청은 26일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연기돼 학교급식용으로 재배한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농가를 돕기 위해 친환경 농산물 구매했다고 밝혔다.
울산교육청(교육감 노옥희)은 26일 코로나19로 인해 개학이 연기돼 학교급식용으로 재배한 친환경 농산물의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농가를 돕기 위해 친환경 농산물 구매했다고 밝혔다.

울산 북구 소재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성장기 아이들의 건전한 심신의 발달 도모와 친환경 농업육성 정책추진을 위해 북구의 20여 농가가 참여하는 영농법인단체에서 농산물을 재배하고 친환경 농산물 공급을 위해하고 있다.

이번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는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보관 기간이 비교적 짧은 방울토마토, 배추, 무, 상추, 대파, 계란, 목이버섯, 고사리 등 10종과 사회적기업에서 만든 수제 면마스크를 포함하여 3만원 꾸러미를 구성했다.

울산교육청은 이달 23일부터 2일간 친환경 농산물 구매를 희망하는 교육청 직원과 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원 직원 225명이 신청해 269개 807만원의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노옥희 울산교육감은 “친환경 농산물 구매를 통해 농가의 경제적 손실을 최소화하고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