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태화강 지방정원, ‘제2호 국가정원’ 지정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1 13:46:53
  • -
  • +
  • 인쇄
매년 운영관리비 30~40억원 국비 지원
2023년까지 생산유발 5552억원 기대
▲ 울산시 태화강 지방정원이 순천만 국가정원에 이어 우리나라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울산시(시장 송철호) 태화강 지방정원이 순천만 국가정원에 이어 우리나라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됐다.

시는 11일 산림청(청장 김재현)으로부터 울산 태화강 지방정원의 제2호 국가정원 지정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내년부터 정부로부터 태화강 국가정원의 운영관리를 위해 매년 30~40억원 가량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지난 2018년 울산발전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태화강 국가정원지정을 통해 2023년까지 생산유발 5552억원, 부가가치유발 2757억원, 취업유발 5852명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국가정원으로 지정된 태화강 국가정원은 84ha의 면적에 6개 주제 29개 세부 정원으로 구성돼 있다.

또한 태화강 국가정원은 하천이 가지는 입지적 제약을 극복하고 하천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원을 표방한 국내 최초의 수변생태정원이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지역공약 중 하나로, 오염됐던 태화강을 복원시키고 자연자원과 정원을 연계해 도시재생 등에 있어 성과를 거두면서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시는 그동안 수도권, 호남권에 편중됐던 정원 문화를 울산을 포함한 영남권으로 확대하면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의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 선포식은 계절을 감안해 10월 중순경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