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남銀, 울산시 추진 지역 소상공인 살리는 캠페인 동참

김승애 기자 / 기사승인 : 2021-01-06 13:40: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울산영업부 임직원 임근 제과점 찾아 구입 후 개인 인증
▲ BNK경남은행은 6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울산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경남은행 임직원 일동이 ‘울산을 사야 울산이 산다 캠페인’에 동참했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6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울산 지역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경남은행 임직원 일동이 ‘울산을 사야 울산이 산다 캠페인’에 동참했다.

캠페인은 꽃·생필품·배달 음식 등 매주 주제에 맞춰 지역 소상공인 상품을 구매해 구입 물품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인증하는 소비운동이다.

이상봉 울산영업본부 상무와 직원들은 인근 제과점을 찾아 빵과 커피를 구입한 뒤 사진과 함께 해시태그를 달아 개인 SNS에 인증했다.

이상봉 상무는 “코로나19 확산과 격상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울산을 사야 울산이 산다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분투하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힘이 돼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 울산영업본부는 울산시가 오는 31일까지 추진하는 캠페인에 매주 동참할 계획이다.

오는 13일에는 야음동금융센터 직원들이 인근 시장을 방문해 3주차 주제로 선정된 농·수산물을 구매할 예정이다.

김승애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