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銀, 우리동네 단골가게 선(善)결제 캠페인 동참

김승애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5 13:22: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설 연휴 전까지 영업점 인근 단골가게에 선결제 예정
▲ BNK부산은행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우리동네 단골가게 선(善)결제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5일 밝혔다.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우리동네 단골가게 선(善)결제 캠페인’에 동참한다고 5일 밝혔다.

부산시에서 추진하는 ‘우리동네 선결제’는 직장 및 거주지 주위의 단골가게를 홍보함과 동시에 선결제를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함께하고 재방문을 독려하는 캠페인이다.

부산은행은 설 연휴 전날인 오는 10일까지, 4영업일 동안 영업점별로 단골가게를 선정해 약 2억여원을 직원 단합 활동비로 선결제를 할 계획이다.

또한 각 영업점 단골가게에 ‘부산은행 단골가게’를 인증하는 안내판을 제공하고, 부산은행 SNS채널을 통해 해당 가게를 홍보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이에 앞서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지난 4일 부산은행 본점 인근 음식점을 찾아 자영업 사장님을 격려하고 식사 후 선결제를 진행했다.

빈대인 은행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부산시의 뜻깊은 캠페인에 부산은행도 적극 동참키로 했다”며 “이번 캠페인이 지역 소상공인들이 힘든 시기를 이겨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승애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