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금호그룹 품 떠나 '새 주인' 찾는다(종합)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19-04-15 13:16:20
  • -
  • +
  • 인쇄
금호산업 이사회,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시장신뢰 회복하는 길"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020560]을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002990]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는 현재 시장 가격으로 약 3천억원에 해당한다.

이날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금호아시아나가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요청한 5천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장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몰려 있다.

아시아나 총 차입금은 작년 말 기준 3조4천400억원이고 이 가운데 1년 안에 갚아야 할 단기차입금은 1조3천200억원이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천억원의 자금수혈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채권단은 이튿날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며 금호아시아나의 자구계획을 거부했다.

박 전 회장 등 금호 일가가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지 않는 이상 지원은 힘들다는 게 채권단 입장이다.

이날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게 되면서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해당 기업들은 "계획이 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금호산업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2019.4.15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건설회사인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만 남게 된다.

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이 떨어져 나가면 금호그룹 매출은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드는 등 중견기업 수준으로 사세가 축소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이 '금호고속→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으로 수직계열화해 지배하는 구조다.

박삼구 전 그룹 회장이 최대주주인 금호고속은 금호산업의 지분 45.30%를 보유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다"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