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머리카락으로 얼굴 가린 고유정…유족 "얼굴 들라" 통곡(종합)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19-06-12 13:11:16
  • -
  • +
  • 인쇄
포토라인 고유정, 범행동기에 여전히 '묵묵부답' 일관
전 남편 살해하고 시신 훼손·유기 혐의 검찰 송치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씨는 경찰서를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2019.6.12

제주동부경찰서는 고씨를 살인·사체손괴·사체유기·사체은닉 등 혐의로 12일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검찰에 신병이 인계돼 경찰서를 나선 고씨는 검은색 긴소매 니트와 검은색 치마를 입고 남색 체육복 상의를 어깨에 걸친 채 취재진 앞에 섰다.

고씨는 지난 5일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돼 마스크나 모자 등을 쓰지는 않았지만,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푹 숙이는 방법으로 스스로 얼굴을 가렸다.

포승줄에 묶인 고씨의 오른손엔 흰색 붕대가 여전히 감겨 있었다.

피해자 유족들은 고씨가 모습을 드러내자 "얼굴을 들라"며 울분을 토했다.

또 막아서는 경찰에 "살인자를 보호하는 것이냐"고 소리치기도 했다.

고씨는 경찰 차량으로 이동하는 내내 시선을 땅으로 고정하고 "왜 피해자를 살해했느냐", "범행을 후회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한마디도 답변하지 않았다.

고씨는 양팔을 잡은 경찰이 천천히 걷자 힘을 주며 앞으로 나아가기도 했다.

피해자 유족들은 경찰서 현관을 나선 고씨가 얼굴을 드러내지 않은 채 호송 차량에 탑승하자 땅바닥에 주저앉아 호송차량 진행을 막고 통곡했다.

유족들은 "오늘 고씨의 얼굴 본 사람이 있느냐. 이럴 거면 신상공개를 왜 했느냐"며 "유가족 입장에서는 신상공개 결정이 난 후 고씨의 얼굴을 제대로 본 사람이 없다는 것이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하다"며 울분을 토했다.

유족 측은 "고씨는 우리 가족 모두를 죽인 거나 다름없다"며 "살인자 고씨가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십년 살다가 가석방되지 않도록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집행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고씨는 경찰서를 떠나 검찰에 도착해서도 얼굴을 드러내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고씨는 경찰을 나설 때보다 고개를 더 숙이고 앞으로 길게 늘어뜨린 머리카락을 포승줄이 묶인 양손으로 잡아 얼굴을 더욱 빈틈없이 가렸다.

고씨는 이날 검찰 조사를 받고 제주교도소로 향한다.

고씨는 앞으로 제주교도소에서 수사를 맡은 제주지방검찰청을 오가며 조사를 받는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지방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지난 4일 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5일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고씨의 실명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피해자 유가족들이 호송차량을 막아서고 있다. 2019.6.12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