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올해 국내 여행 희망 횟수 6회→1.8회로 감소"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6-10 13:10:33
  • -
  • +
  • 인쇄
한국관광공사 실태조사…99.6%가 여행동반자로 가족 선택
제주도 단산

[제주관광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당초 1인당 6회 수준이었던 올해 국내 여행 계획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2회 아래로 떨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0일 한국관광공사가 지난달 7~17일 국민 1만9천5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국민 국내 여행 영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계획했던 올해 국내 여행 횟수는 평균 6.0회였으나, 이후에는 1.8회로 70% 감소했다.

또 응답자의 84.9%는 사회적 거리 두기 기간(2월 23일~5월 5일) 동안 실제로 국내 여행을 취소했다고 답했다.

 

특히 15세 미만 자녀를 동반한 경우 여행 계획이 6.5회에서 1.9회로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으며, 여행 취소 비율도 87.5%로 평균보다 높아 코로나19 상황에 민감한 모습을 보였다.

 

여행을 다시 시작할 때 함께할 여행자로는 99.6%가 가족을 선택했다. 2018년 조사에서 가족을 고른 응답자(49.4%)의 약 두 배다.

여행동반자로 친구·연인을 고른 응답자는 2018년 41.2%에서 올해 27.3%로 줄었으며, 친목 단체·모임을 고른 이는 0.1%에 그쳐 비교적 큰 규모의 여행은 꺼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달 6일부터 시작된 생활 속 거리 두기 기간 동안 여행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응답이 69.9%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국내 여행을 재개하고 싶은 시기로는 '9월 이후'를 선택한 응답자가 33.9%로 가장 많았고, 보다 이른 시기인 '6월 중후반'과 '7월'이라는 응답도 각 12.7%, 13.6%를 차지했다.

국내 여행 재개 시 첫 희망 방문지로는 제주도(43.3%)가 가장 많이 꼽혔고, 강원도(23.4%), 경상도(14.0%), 부산(10.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광역시·도가 아닌 단일 지역 중에서는 여수(4.7%)와 강릉(4.5%), 경주(4.4%) 등이 선택됐다.

아울러 응답자의 82.5%는 코로나19 발생을 기점으로 사람이 몰리는 곳 대신 숨겨진 장소를 찾거나 여행 자체를 줄이는 등 여행 방식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