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나가는 화이자, 국산 코로나19 백신 어디까지 왔나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1-10 13:00:49
  • -
  • +
  • 인쇄
국내 개발사 중 제넥신, 현재 임상 1상 진행 중
SK바이오사이언스·진원생명과학 등 임상 1상 신청
LG화학, 셀리드 이어 스마젠까지 외부 협력 등 가능성 모색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연구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90% 이상의 효과를 냈다는 중간 결과가 나오면서 국내 개발 현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국내 개발사의 경우 아직 사람 대상의 임상을 시작하기 전이거나 초기 단계인 경우가 많아 속도전에서는 뒤처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제넥신[095700], SK바이오사이언스, 진원생명과학 등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이다.

제넥신은 지난 6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코로나19 DNA 백신 후보물질 'GX-19'의 임상 1/2a상을 승인받고 현재 임상을 하고 있다.

 

DNA 백신은 독성을 약화한 바이러스를 몸에 주입하는 기존 백신과 달리 바이러스 항원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유전자를 인체에 투여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백신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진원생명과학은 각각 식약처에 코로나19 백신 임상 1상 시험 계획을 신청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중 SK바이오사이언스는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것과는 별개로 자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연내 임상에 진입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진원생명과학은 다른 코로나19 백신과 비교해 스파이크 항원 이외에 1개 항원을 추가해 효능을 높이고, 대규모 접종에 대비한 기기를 개발하는 등의 시도를 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진원생명과학 모두 연내 임상 1상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G화학도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LG화학은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연구하면서 외부 바이오벤처와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유망한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협업해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LG화학은 지난달 바이오벤처 셀리드에 이어 이날 스마젠과도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LG화학은 스마젠이 보유한 백신 개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백신 개발, 생산, 상업화에 협력할 방침이다.

그렇지만 국내 개발사들은 이미 3상을 진행 중인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등 다국적 제약사에 비해 아직 초기 개발 단계여서 이른 상용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공통된 의견이다.

더욱이 건강한 성인 대상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의 특성상 개발에 속도를 붙이기도 쉽지 않다.

한 제약·바이오 업계 관계자는 "다국적 제약사와 비교해 상용화는 늦어질 수 있겠지만 코로나19 재유행 등 장기적인 상황을 봤을 때 국산 코로나19 백신은 꼭 필요하다"며 "국내 임상에 속도를 붙이고 개발을 가속하기 위한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