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민, 아픔을 담담히 털어놓다 "각오보다 더 가혹했다"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9 12:37:39
  • -
  • +
  • 인쇄
▲'밥은 먹고 다니냐' 캡쳐
김정민이 전 남자친구와 관련된 아픔을 담담히 고백했다.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방송인 김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김수미의 국밥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정민은 "수련하고 많이 공부했다"고 말했다. 절친 서효림은 2017년 불거졌던 김정민과 전 남자친구와의 사건을 언급하며 "저보다 나이가 어린데도 철이 들어서 촬영 할 때도 힘들었던 걸 몰랐다"며 "꽤나 오랫동안 끙끙 앓았고, 힘들었을텐데 밝았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김정민은 "그때 당시에는 좀 절실했던 것 같다. 설령 세상에 알려지더라도 이렇게 끝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각오를 했다. 하지만 각오했던 것 보다 가혹하더라"며 논란 당시를 회상했다.

이를 들은 김수미는 "넌 네 인생에서 큰 경험을 했다. 이별의 뒤끝을 안 거다. 이미 큰 일을 겪었기 때문에 앞으로는 좋은 일만 남았다"고 진심 어린 덕담을 건넸다.

해당 사건 이후 자신에게 쏟아지는 악플에 대한 고민도 털어놨다. 그는 "(연예인이라는 것이) 관심을 받고 소통을 하는 직업이지 않나. 악플을 보면서도 악플러를 고소한 적도 없었다. 그런데 심한 악플들을 보면서 실망한 팬들과 그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어떻게 해야 할지 너무나 고민이 된다. 팬들의 마음을 풀어주는 것도 내 몫이 아닐까 싶다"고 털어놨다.

김수미는 "모든 국민이 다 나를 좋아할 수는 없는 거다. 바다에도 밀물과 썰물이 있듯이 주위 시선에 너무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한다면 사람들이 알아주는 날이 올 것"이라고 조언했다.

앞서 김정민은 2017년 전 남자친구 A씨와 법정 공방을 벌이며 방송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했다. A씨는 김정민이 결별을 요구하자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고 금품을 받아낸 혐의로 지난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울산종합일보 / 주준영 기자 ujjoojy@ujnews.co.kr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