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법무장관설' 공세…"입각 현실화는 선전포고"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19-06-26 11:34:41
  • -
  • +
  • 인쇄
"인사검증 실패한 무능력 민정수석…영전은 말도 안돼"
'교과서 무단 수정' 의혹 집중제기…진상조사·고발 카드
▲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비서관(왼쪽)과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자유한국당은 2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과 관련해 비판을 쏟아냈다.

조 수석이 인사검증 실패의 책임자인 데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안을 성안해 현 여권의 일방적인 국정 운영과 국회 파행의 원인을 제공한 인물이라는 것이 한국당의 인식이다.

조 수석이 여권 일각에서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차기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데 따른 견제 의도로도 읽힌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 수석의 입각이 현실화한다면 이는 문재인 정권이 패스트트랙 독재 열차를 더는 멈출 수 없다는 일종의 선전포고"라고 주장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직자 인사검증에 실패한 조 수석이 영전한다는 것은 거꾸로 가는 것"이라며 "만약 청문회가 열린다면 저희는 그런 무능력에 대해 철저히 따지겠다"고 강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국당 한 의원은 통화에서 "조 수석은 민정수석 역할도 제대로 하지 못한 인물"이라며 "아직 입각이 공식화된 것은 아니지만 앞으로 지켜보겠다"고 했다.

또한 한국당은 교육부 간부가 2017년 집필자 동의 없이 초등학교 사회 교과서를 불법 수정해 기소된 사건에 대해서도 윗선 수사를 촉구하며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를 적폐로 몰면서 교과서 날조라는 거대한 적폐를 만들었다"며 "진상조사를 하고 야당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교육부가 조작 전 과정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지만 꼬리 자르듯 실무 책임자만 기소됐다"며 "적폐 창출 비리 집단인 나쁜 교육부는 감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교육위 소속 김한표·곽상도·전희경 의원 등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에 김상곤 당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을 고발할 예정이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북한 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이 24일 오전 삼척항을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19.6.24

북한 목선이 아무런 제지 없이 삼척항으로 입항한 사건과 관련해서도 '정부가 여전히 진실을 숨기고 있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북한 선박은 입항 당일 국가정보원에까지 보고됐으나 당국은 이틀 후 축소 왜곡된 발표를 했다"며 "각종 의혹이 쏟아지는데도 조사 중이라는 말만 되풀이한다. 정말 블랙코미디"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북한 선박 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은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그간 확인한 사실관계를 점검하고 조사 방향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나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요구한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같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통화에서 "최초 112 신고자로부터 여러 의문점에 대해 들었다"며 "의원들과 이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