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달천농공단지 내 ‘청년창업지원센터’ 준공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11:24: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울산 북구청은 달천농공단지 내 '청년창업지원센터'(사진)를 준공했다고 8일 밝혔다.
울산 북구청(청장 이동권)은 달천농공단지 내 '청년창업지원센터'를 준공했다고 8일 밝혔다.

북구청년창업지원센터는 총사업비 14억원(시비 12억원, 구비 2억원)을 투입해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지난해 10월 착공해 5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완공됐다. 주요시설로는 제조공간 4곳과 공용 회의실, 교육장, 코워킹(co-working) 스페이스 등이 있다. 5월 개관을 위해 현재 가구와 집기 배치 등 작업을 진행 중이다.

북구청년창업지원센터는 입주기업으로 지역 산업특성을 반영해 수소·전기차, 튜닝 등 미래자동차 분야 스타트업 창업 기업을 우선 모집한다. 자동차 튜닝 전문가 양성 및 창업 인큐베이팅을 연계해 사업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자동차 튜닝 전문가 및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게 된다.

아울러 청년 창업자 및 예비창업자를 위한 일대일 전문가 멘토링, 시제품 제작·특허인증,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해 북구 권역 청년 창업 허브 역할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북구는 2017년부터 가동이 중단돼 방치된 달천농공단지 오폐수처리시설을 제조공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자들을 위한 시설로 변경했다. 지난해 말에는 (재)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북구청년창업지원센터 운영 위·수탁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북구 관계자는 "청년창업지원센터 건립으로 북구가 청년 창업을 이끄는 도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청년 창업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청년 일자리를 확보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