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 제한 권고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3:00:53
  • -
  • +
  • 인쇄
4월5일까지 방역지침 위반 시 벌금 부과
▲ 울산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4월5일까지 관내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 제한’을 권고한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4월5일까지 관내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 제한’을 권고한다.

이번 권고는 지난 21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은 보름 동안 운영을 중단해 줄 것”을 권고하고, 보건복지부장관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함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시는 4월5일까지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에 대한 운영을 중단해 줄 것과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를 권고하기로 했다.

이번 권고에 해당되는 시설은 종교시설과 실내 체육시설, 콜라텍·클럽·유흥주점 등 유흥시설이다.

시는 이들 시설을 대상으로 매일 현장 방문을 통해 명령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명령 미준수 시 집회·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행정명령 위반 시 300만원 이하의 벌금 부과와 함께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등 전액 손해배상을 청구하기로 했다.

송철호 시장은 “4월5일까지는 집단감염 위험시설의 운영을 중단해 줄 것과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 자제, 여행·약속 등을 연기 또는 취소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10일부터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해 근무자들의 마스크 상시 착용과 이격거리 유지 등 개인위생 및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