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문화재단, 고래축제 수익금 전액 사회에 기부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2 11:22:14
  • -
  • +
  • 인쇄
총 1450만원 지역 사회공헌 단체에 전달
▲ 고래문화재단은 ‘2019 울산고래축제’ 프로그램에서 조성된 기부금 1450만원을 지역 사회공헌 단체에 전달했다.

고래문화재단(이사장 김진규 남구청장)은 ‘2019 울산고래축제’ 프로그램에서 조성된 기부금 1450만원을 지역 사회공헌 단체에 전달했다.

이번 축제는 고래를 식용, 포획의 대상이 아니라 보호와 공존의 대상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그 중 ‘고래, 챌린지런’은 참가자들이 목표지점을 통과하면 회당 5000원씩 적립되도록 했다.

이번 기부에 참여한 참가자는 1280명으로 가족단위 참가자들이 많았으며 일반시민에서 외국인과 연예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층이 참가해 640만원이 기부금을 적립됐다.

그 외에도 축제 참여 부스비 등 810만원의 기부금이 조성됐다.

조성된 기부금은 건강한 지역 환경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헌신하는 단체인 울산환경운동연합(공동대표 권태선, 이철수, 장재연)과 소외계층을 위한 공익사업을 펼치는 단체인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열매(회장 한시준)에 각각 전액 기부된다.

김진규 남구청장은 이날 전달식에서 “고래들이 자유롭게 뛰어 놀 수 있는 깨끗한 바다와 힘들게 살아가는 주민에게 따뜻한 손길을 줄 수 있는 지역사회가 바로 ‘고래의 꿈, 바다의 꿈, 울산의 꿈’”이라며 “앞으로도 고래축제가 단순 재미를 넘어 의미를 생산할 수 있는 선순환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