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추석 전통문화행사 ‘풍성’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11:20:11
  • -
  • +
  • 인쇄
떡메치기, 송편 나눔, 체험행사 등
▲ 울산박물관과 울산대곡박물관은 추석을 맞아 12일부터 15일까지 ‘2019년 추석 전통문화행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울산박물관과 울산대곡박물관은 추석을 맞아 12일부터 15일까지 ‘2019년 추석 전통문화행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통문화 행사는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해 조상에게 예를 다하고 풍요를 기원했던 추석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울산박물관은 ‘나날이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주제로 13일부터 14일까지 양일간 추석 전통문화행사를 진행한다.

행사는 ‘나누다’, ‘노닐다’, ‘뽐내다’로 구분해 진행된다.

‘나누다’에서는 떡메치기, 절편 떡 도장 찍기, 송편 나눔을 통해 풍요로운 한가위의 넉넉한 인심을 배운다. ‘노닐다’에서는 벼를 수확한 후에 남은 볏짚으로 달걀 꾸러미, 곤충 등을 만들고, 등 만들기, 팽이 만들기, 펄러비즈 만들기, 널뛰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등의 민속놀이를 하며 한가위의 여유를 만끽해볼 수 있다.

‘뽐내다’는 울산박물관에서 즐거운 추석을 보내고 있는 인증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주위사람들에게 뽐을 내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울산대곡박물관은 ‘한바탕 어우러지는 한가위, 대곡(大谷)에서 만나요’라는 주제로 추석 연휴인 12일부터 15일까지 한가위 세시풍속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전통문화 공연으로 새롭게 아동연희극 ‘왕탈이와 사자’를 13일과 14일에 개최한다.

행사 참여는 울산박물관과 대곡박물관 관람객 누구나 무료로 가능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단 추석 당일은 오후 1시부터 시작된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