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박물관, 새 유물 130여 점 기증 받아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01 10:50:20
  • -
  • +
  • 인쇄
김홍섭 씨 ‘농사일기’ 등 근현대 자료 확보
▲ 김홍섭 씨의 '농사일기'.

울산박물관은 지난 3월부터 7월 말까지 14명의 기증자로부터 모두 130여 점의 유물을 새롭게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주요 기증 물품을 보면 김홍섭 씨(울산 울주군)는 본인이 1955년부터 현재까지 작성해 온 64년간의 농사일기를 기증했다. 이 일기는 울주군 두서면에서 오랫동안 농업에 종사해 온 기증자가 매일 기록해 온 것으로, 농업에 관한 기록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울산 지역의 근현대 농촌 모습을 알 수 있는 자료이다.

김용경 씨(부산 북구)는 지난 2월 독립운동가 김교경(金敎慶) 선생의 천도교 언양교구장 임명 증서 기증에 이어 이번에는 선생을 봉훈(奉訓)으로 임명하는 교첩을 찾아내 추가 기증했다. ‘봉훈’이란 30호 이상 포덕(布德)한 사람에게 주는 천도교의 직책이다.

유분화 씨(울산 동구)는 일제강점기와 광복 이후의 방어진 모습을 담은 사진을 기증했으며 강경준 씨(울산 북구)도 본인이 직접 촬영한 1960~70년대의 방어진 사진들을 기증했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울산 지역의 근현대 생활사와 관련된 유물이 다수 기증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유물 기증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유물 기증자들은 올해 11월로 예정된 ‘울산박물관 유물기증자 방문의 날’ 행사에서 기증증서와 감사패를 전달받게 된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