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경주캠퍼스, 코로나19 국난극복 기도법회·봉축 점등식 봉행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5-01 10:43:55
  • -
  • +
  • 인쇄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 오는 5월 30일로 연기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정각원은 지난 4월29일 오후 7시 교내 백주년기념관 광장에서 석림회 스님, 동국대학교 교직원과 재학생, 동국대 경주병원 직원과 일반신도 등 이 참여한 가운데 봉축 점등식을 봉행했다고 밝혔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총장 이영경) 정각원(원장 철우스님)은 지난 29일 오후 7시 교내 백주년기념관 광장에서 석림회 스님, 동국대학교 교직원과 재학생, 동국대 경주병원 직원과 일반신도 등 이 참여한 가운데 봉축 점등식을 봉행했다고 밝혔다.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해 모든 중생에게 부처님의 자비와 지혜의 사상을 구현하는 연등을 밝혀 부처님의 자비 광명이 함께 하길 기원하고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해 마련된 이번 점등식은 삼귀의, 반야심경, 헌향과 헌등, 헌화, 봉축사 및 법어, 발원문, 점등, 사홍서원 순으로 진행됐다.

정각원장 철우 스님은 봉축 법어에서 “오늘 지구촌 생명을 위협하는 병마는 오직 인간만의 이익을 위해 뭇 생명의 생존을 위협하고, 이웃을 멀리하고 공동체의 청정함을 훼손해 비롯된 것임을 깊이 성찰하고 참회해야 한다”며 “부처님의 진리 등불을 밝혀 한마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모든 공덕자들의 건강과 행복을 발원하며 함께 보살행을 실천해 나가자”고 전했다.

▲ 등공양을 하고 있는 이영경 동국대 경주캠퍼스 총장
이영경 동국대 경주캠퍼스 총장은 봉축사에서 “우리는 코로나19라는 전에 볼 수 없었던 위기를 겪고 있으나 위기는 늘 그렇듯이 도약의 기회이기도 하다”며 “오늘 봉축을 맞이해 밝히는 점등식을 계기로, 우리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위기가 아니라 기회를 맞이해 제2의 도약으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다 함께 서원하며, 부처님의 지혜 광명이 우리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와 모든 동국 가족의 건강은 물론 앞길을 환하게 비추어 주시길 발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대한불교 조계종에서 코로나19 상황을 국민과 함께 극복하기 위해 4월 30일로 예정됐던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을 음력 윤사월 8일로 변경함에 따라, 오는 5월 30일 오전에 교내 정각원에서 봉행할 예정이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