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에 북한 목함지뢰 유실 우려…군, 접경지역 일제 탐색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8-14 10:40:27
  • -
  • +
  • 인쇄
17일부터 전문인력 500명·장비 100여대 투입…"발견시 ☎1338·112 신고"
어제 철원서 지뢰 4발 추가 발견…현재까지 총 12발 수거
목함지뢰·M14·M16 대인지뢰…"발견시 즉각 신고"

군은 산사태나 하천 범람·침수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지뢰로 의심되는 물체를 발견하면 절대 접촉하지 말고 곧바로 가까운 군부대(☎1338)나 경찰서(☎112)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계속되는 호우에 북한의 목함지뢰 유실 우려가 커지면서 군 당국이 접경지역에 대한 긴급 탐색 작전에 나선다.

합동참모본부는 오는 17일부터 산사태 등으로 지뢰가 유실될 가능성이 높은 지역과 북한지역으로부터 지뢰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남북 공유하천 등을 대상으로 접경지역 일제 지뢰 탐색 작전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작전에는 전문인력 500여명과 비금속지뢰탐지기 등 최신장비 100여대도 투입된다.

군은 산사태나 하천 범람·침수 지역 주민들에게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의심되는 물체를 발견하면 절대 접촉하지 말고 곧바로 가까운 군부대(☎1338)나 경찰서(☎112)로 신고해야 한다.

북한 목함지뢰의 경우 길이 20.3㎝, 폭 7㎝, 높이 3.7㎝ 크기로, 외부 재질과 색깔이 다양하다.

M14 대인지뢰는 큰 통조림 형태의 플라스틱 원통형으로, 직경 5.5㎝·높이 4㎝ 크기다.

M16 대인지뢰는 금속 원통형 몸통과 '압력뿔'이 특징이며, 직경 10.3㎝, 높이 14㎝로 일반 머그잔보다 크다.

박한기 합참의장은 "집중호우 피해지역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안전이 확보된 가운데 유실된 지뢰를 신속하고 완벽하게 탐지·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군은 전날 철원 일대에서 대인지뢰 4발을 추가 수거하는 등 지난 3일부터 이날까지 총 12발의 유실 지뢰를 수거했다.

12발 모두 아군이 사용하는 지뢰로, 북한 지뢰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