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테크노파크, 베트남과 기술 협력 체계 구축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3-13 10:39:19
  • -
  • +
  • 인쇄
한국 기술이전 시스템 설명회, 기술우수기업 방문 등
▲ 울산테크노파크는 지난 11일~12일 베트남 3개 지역과학기술국 및 기술창업관련 기관인 SIHUB(Saigon Innovation Hub)와 국제협력을 위한 행사를 진행, 양국 간의 기술교류 발판을 마련했다.

울산테크노파크(원장 차동형)는 지난 11일~12일 베트남 3개 지역과학기술국 및 기술창업관련 기관인 SIHUB (Saigon Innovation Hub)와 국제협력을 위한 행사를 진행, 양국 간의 기술교류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11일 행사에서는 베트남 간 국제기술교류를 주제로 한국테크노파크진흥회, 한국BI기술사업화협회이 참석해 한국테크노파크 시스템의 구축 및 현황, 한국 기술이전 시스템에 대한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양국의 기술협력 방안과 지속적인 교류를 위해 심도있는 논의를 펼쳤다.

12일에는 울산지역의 기술우수기업과 울산테크노파크의 기술지원단을 방문했다. 기술우수기업으로는 현재 베트남과 ‘3D프린터 기술교육센터’ 현지 기술합작회사 설립을 준비 중인 ㈜지이엠플랫폼(대표 권현진)을 방문, 베트남 SIHUB측과 최종 협약을 진행했다.

또한 첨단장비활용과 공동기술개발 등을 통해 지역의 기술기업을 육성하고 있는 울산테크노파크 자동차기술지원단과 정밀화학소재기술지원단 등을 방문해 자동차산업과 정밀화학산업 육성을 위한 첨단연구장비와 운영현황을 몸소 겪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차동형 차동형 원장은 “이번 베트남 기술혁신기관 방문은 기존 베트남과의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는 기회”라며 “지역기업과 합작회사 설립 MOU체결은 울산-베트남간 실질적인 협력체계 운영의 성과로 향후 더 많은 기업이 베트남에 진출 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