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3년 전 김구라 향한 칭찬, 저격 예고 됐었나…뼈있는 농담 부각

주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30 10:30: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진=MBC
남희석의 김구라 공개저격 후폭풍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남희석이 과거 김구라와 비교에 보였던 태도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전날(29일) 남희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구라의 진행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며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없는 자세다"라는 비판을 가했다.

 

게스트를 배려하지 않고 자신의 캐릭터를 유지하기 바쁘다고 직격탄을 날린 것이다.

 

또 남희석은 김구라의 이 같은 태도가 게스트에게 악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게스트가 시청자의 눈치보다는 김구라의 눈치를 살피게 된다는 것이다.

 

남희석이 3년 전 시사프로그램 '외부자들'에 진행을 맡았을 당시 김구라를 칭찬하고 나선 것과는 대조적인 부분이다. 당시 남희석은 '썰전' 진행을 맡았던 김구라와의 비교가 나오자 "비교 하는 것만으로도 고맙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다만 남희석은 "김구라보다 인상 덜 써야겠다"고 덧붙이며 뼈있는 농담을 남겼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