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 선도학교 운영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8 10:28:40
  • -
  • +
  • 인쇄
온·오프라인 혼합 연계 수업 모델 개발
학교 10곳에 수업 지원을 위한 스마트 기기·운영비 제공
▲ 울산시교육청은 학생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학교와 가정에서 유연하게 학습할 수 있는 미래형 교과서 체제를 마련하고자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 선도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울산시교육청(교육감 노옥희)은 학생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학교와 가정에서 유연하게 학습할 수 있는 미래형 교과서 체제를 마련하고자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 선도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선도학교는 서책형 교과서 대신 온라인 교과서(e-book, 디지털 교과서)를 기반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교수·학습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선도학교는 내년 8월까지 1년간 운영한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원격수업의 경험을 현장에 안착시키고 향후 확장적 대안을 마련하고자 온라인 교과서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연계 수업 유형 개발을 지원한다.

울산 지역에서 선정된 선도학교는 초등학교 7곳(강남, 고헌, 병영, 온남, 삼남, 청량, 태화), 중학교 2곳(연암, 현대), 고등학교 1곳(성신) 등 모두 10곳이다. 이들 학교에는 학교 당 예산 8000만원을 지원한다.

올해 말까지 선도학교에는 학생용 스마트 기기가 보급된다. 학교당 학생용 스마트 기기는 160대 이상 지원되고, 수업 유형 개발을 위한 운영비 등이 지원된다.

선도학교는 온라인 콘텐츠 활용 수업으로 자기 주도적 학습 역량 기르기, 오프라인을 품은 온라인 학교 운영을 위한 교원 역량 강화와 우수사례 공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온라인 콘텐츠 교과서 발굴과 활용 방안, 온라인 콘텐츠 활용을 통한 다양한 온·오프라인 수업 등을 주제로 교수·학습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울산시교육청은 향후 선도학교 운영으로 개발된 수업모델과 운영 사례를 학교 현장에 보급해 온라인 콘텐츠 활용 교과서에 대한 저변을 확대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온라인 콘텐츠를 활용한 미래 교육 모델을 개발해 코로나19 이후의 온·오프라인 혼합교육이 학교 현장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할 예정”이며 “학생 간 정보화 격차가 교육격차로 이어지지 않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