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미세먼지 감시' 정지궤도위성 천리안2B호, 내일 우주로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02-18 10:26:36
  • -
  • +
  • 인쇄
과기부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서 발사…10월부터 해양정보 서비스"

동아시아 상공의 미세먼지 이동을 관측할 수 있는 첫 정지궤도 환경위성인 '천리안위성 2B호'(정지궤도 복합위성 2B호)가 예정대로 19일 발사된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천리안위성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께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된다. 위성을 우주로 보내 줄 발사체는 아리안스페이스사의 아리안(Ariane)-5다.

천리안 2B호는 지난달 5일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떠나 항공편으로 6일 기아나 우주센터에 도착했다. 우주센터에서는 약 한달간 위성 상태 점검 등 발사 준비 과정이 진행됐다.

 

▲천리안 2B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천리안 2B호는 한반도 상공 3만6천㎞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유발 물질을 관측하는 세계 최초의 환경위성이다.

 

2022년 이후에 발사되는 미국 위성(TEMPO)과 2023년 이후 우주로 나가는 유럽 위성(Sentinel-4)과 함께 글로벌 환경감시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정부는 이 위성으로 한반도 해역의 녹조와 적조, 유류 유출 등도 관측해 해양환경 보호와 수자원 관리, 해양안전 등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19일 발사 뒤 한 달쯤 지나 위성이 고도를 높여 정지궤도에 안착하면 10월부터는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를, 내년부터는 미세먼지 같은 대기환경 정보를 관측해 한반도에 보내게 된다.

천리안 2B호의 관측 범위는 일본에서 인도네시아 북부, 몽골 남부까지다. 여기에는 필리핀,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싱가포르 등 총 13개 국가가 포함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