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모바일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조성공사’ 착공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5 10:13: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북구 달천동 총 31만5148㎡ 규모… 오는 2023년 준공
▲ 울산시는 북구 달천동 일원에 추진 중인 ‘모바일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가 본격 조성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북구 달천동 일원에 추진 중인 ‘모바일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가 본격 조성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모바일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는 ㈜모바일테크(대표 전수근) 등 26개사가 직접 개발하는 실수요 민간개발 일반산업단지이다.

조성 공사는 현대엔지니어링㈜과 ㈜부광엔지니어링이 각각 시공과 감리를 맡아 부지 31만5148.3㎡ 규모로 지난 1월19일 착공, 오는 2023년 말 준공 예정이다.

이 산업단지는 2016년 산업단지 승인 이후 금융권 자금조달, 토지보상 지연 등으로 사업 추진이 지연됐으나 단지 내 공동주택 사업에 ㈜호반건설이 참여하면서 사업 탄력을 받았다.

산업단지 조성이 완료되면 이예로, 오토밸리로 등 편리한 교통여건을 기반으로 북구 인근에 위치한 산업단지 및 달천농공단지와 연계해 지역 산업발전과 산업집적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울산시는 산업단지의 입주기업의 물류수송 편의를 위해 80억원의 국비를 투입해 달천 현대아이파크3단지에서 이예로 달천2교차로까지 길이 780m, 폭 20~23m의 4차로 진입도로를 지난해 말 우선 개통한 바 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