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휴스턴시와 우호협력도시 MOU 체결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2 09:00:38
  • -
  • +
  • 인쇄
동북아 에너지 허브 추진 및 신성장 동력 확보 기대
▲ 울산시는 울산시 국제교류협력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 중인 송철호 시장이 11일(한국시각 12일 오전 4시) 휴스턴 시청에서 ‘울산-휴스턴시 우호협력도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울산시 국제교류협력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 중인 송철호 시장이 11일(한국시각 12일 오전 4시) 휴스턴 시청에서 ‘울산-휴스턴시 우호협력도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전했다.

협약서에 따르면 양 도시는 우호협력과 상호 도시 간 교류를 촉진하고 특히 행정, 문화, 관광, 교통 등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날 송철호 시장은 “이번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세계 최대의 정유공업지대이자 우주, 의료 및 바이오 분야의 선진도시인 휴스턴시와의 활발한 교류·협력을 이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동북아 에너지 허브를 추진하고 새로운 미래 신성장 동력을 찾아나갈 것”라고 전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미국 휴스턴시와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휴스턴은 세계 최대의 정유공업지대로서 휴스턴항은 액체화물 처리량 세계 1위를 자랑하며 유럽의 에이알에이(ARA, 암스테르담‧로테르담‧안트워프), 싱가포르와 함께 세계 3대 오일중심(허브)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또한 석유 및 풍력 등 에너지산업은 물론 우주‧바이오‧의료산업의 선도도시로서 울산시와는 산업적‧지리적 유사성을 바탕으로 상생발전 가능성이 높은 도시이다.

울산시 대표단은 이날 휴스턴 시와의 양해각서(MOU) 체결에 앞서 현지 교포들과 간담회 자리를 갖고 현지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민간교류 확대와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휴스턴은 현지 교포들을 중심으로 울산시와 휴스턴 시와의 활발한 교류를 위해 자발적으로 ‘울산↔휴스턴 자매도시 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있어 향후 울산시와 휴스턴 교민사회와의 민간교류도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울산시 대표단은 12일 현지 베일러의대 인간게놈해독센터 등을 방문해 시설 시찰 및 울산시 바이오 산업 발전방안에 협의를 하는 것을 끝으로 5박 8일 간의 방미 일정을 마칠 예정이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