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게놈서비스산업 특구’ 조성 본격화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2 10:00:22
  • -
  • +
  • 인쇄
국비 125억원, 1차년도 사업비 239억원 투입
▲ 울산시가 올해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조성에 본격 착수한다.


울산시(시장 송철호)가 올해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조성에 본격 착수한다.

전국 최초로 한국인의 표준 유전정보 분석을 위한 ‘만명 게놈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울산시는 지난해 7월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유전체 빅데이터 분야 신산업 육성 기반을 마련한 바 있다.

이후 시는 특구 내 핵심시설인 ‘바이오데이터 팜 구축(75억)’을 비롯해 관련 예산으로 2021년도 국비 125억원을 확보했다. 이를 포함해 총 239억원의 예산(시비 104억원, 민자 10억원)을 올해 게놈 특구 조성 1차년도 사업비로 투입한다.

시는 12일 오후 3시 ‘바이오데이터 팜’ 구축예정지인 울산 산학융합지구 기업연구관 3층에서 현장 기자회견을 열고, ‘게놈특구사업 및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방안’ 등 구체적인 사업 추진 계획을 발표한다.

주요 추진사업은 ▲유전정보 분석과 산업적 활용을 위한 바이오데이터 팜 구축·운영 실증 ▲심혈관질환·우울증 등 질환맞춤형 진단마커 개발 ▲감염병 대응을 위한 유전체 분석 및 치료제 개발 기반 구축 등이다.

또한 해당 분야의 원활한 사업화와 미비한 법적·윤리적 기준 마련을 위해 울산시 산하의 기관생명윤리위원회(IRB), 인체유래물은행, 분양심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하고, 국가기술표준원 등과 협의해 유전체 분석과 임상데이터 자료 관리체계를 표준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 자리에는 특구사업자(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정보산업진흥원, 참여기업 등) 15개 기관도 함께 참석하며 시와 특구사업자 간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지역 내 바이오헬스산업 육성 각오도 다진다.

코로나19 사태로 감염병 대응을 위한 공공의료 확충 요구가 높은 상황에서, ‘울산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계기로 국내 유전체 정보 활용 기반이 마련되면 국가의 방역망 유지와 질병대응체계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특구 조성으로 2026년까지 30개 이상 기업유치와 3763명의 일자리창출, 3875억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테크노일반산업단지 등 5개 지역에 1.19㎢ 규모로 조성되며 2020년 12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2년간 총 사업비 407억원(국비 216억, 시비 171억, 민자 20억)이 투입된다.


시는 사업 영역이나 성과 확대 등으로 특구확장이 필요한 경우, 사업기간을 2년 연장하는 규제자유특구 계획변경 추가 심의도 신청할 계획이다.

송철호 시장은 “울산 게놈서비스 특구사업이 성공 추진되면 코로나19 백신이나 각종 감염병 치료제의 국내 개발도 가능해 질 것”이라며 “특구 지원체계 정립 등 행정적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올해 신규 국비사업인 ‘산재특화 스마트 헬스케어 연구센터 설립’도 연계 추진해 나가며 의료분야 공공성 확보와 신사업 창출을 모두 성공적으로 이끌겠다”라고 밝혔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