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한 ‘울산 큰 두레회’ 출범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9 09:30:06
  • -
  • +
  • 인쇄
9일 민관 주도 사회적 합의체 창단 회의 개최
▲ 울산시는 9일 오전 11시 의사당 1층 시민홀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울산 큰 두레’ 창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울산 큰 두레 범시민 운동’이 추진된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9일 오전 11시 의사당 1층 시민홀에서 송철호 시장과 황세영 시의장, 유관기관, 대학교, 금융기관, 경제단체, 시민 사회단체 대표 등 6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울산 큰 두레’ 창단 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울산 큰 두레’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울산 지역의 피해 복구를 위한 합의체 구성의 필요성을 공감한 송철호 시장을 비롯한 기관 및 민간 단체장에 의해 출범하게 됐다.

합의체 명칭인 ‘울산 큰 두레’는 예전 ‘두레’를 조직해 공동으로 일을 했듯이 울산 시민 모두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하자는 뜻에서 명명됐다.

이날 창단 회의에서는 민관이 함께 모여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민관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울산 큰 두레의 역할과 향후 계획 등을 공유한다.

또한 코로나19로 발생한 긴급 피해 대상을 위한 ‘범시민 모금 운동’ 추진에 대해서도 뜻을 모을 예정이다.

송철호 시장은 “우리에게 위기일 때마다 모두가 하나 돼 똘똘 뭉치는 특유의 디엔에이(DNA)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코로나19는 강하지만 울산이 더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나가자”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울산형 재난 긴급 생활비 지원 방안 마련과 ‘코로나19 위기 극복 티에프(TF)팀’ 구성, ‘비상경제 대책회의’ 개최, 해외 입국자 특별수송 전세버스 운행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오고 있다.

9일 오전 9시 기준 울산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40명이며 그중 1명이 사망, 28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