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코로나19 극복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추진

박기민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09:46:12
  • -
  • +
  • 인쇄
공유재산 임대료 지원, 경영안정자금 규모 확대 등
▲ 울산 북구청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및 경기침체 대응을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시행중이라고 7일 밝혔다.
울산 북구청(청장 이동권)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및 경기침체 대응을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시행중이라고 7일 밝혔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소기업의 피해 구제를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 지원, 소상공인·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공설시장 사용기간 연장, 착한 임대인 운동 등을 추진중이다.

카페와 목욕탕, 주차장, 웨딩홀 등 구 소유 공유재산에 대해 휴무기간 임대 연장 또는 임대료 감면을 추진한다. 현행 임대료의 80~50% 범위에서 임대료를 감경하고, 임대료 납부기간도 유예한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은 1회 추경에서 20억원이 증액된 80억원으로 융자규모를 늘려 5월부터 증액분에 대한 신청접수에 들어간다.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또한 1회 추경에서 30억원이 증액된 100억원으로 융자규모를 확대해 5월부터 증액분에 대한 접수를 받아 지원업체를 선정한다.

공설시장 점포 사용기간도 2021년 3월31일까지로 연장해 소상공인의 피해회복 기반 조성에 나선다.

지역 전통시장과 주요 상가를 대상으로 착한 임대인 운동도 펼치고 있다. 임대인에게는 상반기 임대료 인하액 50%를 소득·법인세에서 세액공제하고, 임대료를 인하한 점포가 다수 소재한 전통시장에는 스프링클러 설치 등이 포함된 화재안전패키지를 지원한다. 6일 기준 북구 지역에서는 62개 점포에 26명의 임대인이 동참하고 있다.

구청 구내식당 휴무일도 월 2회에서 4회로 확대해 주변 식당 이용을 권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소비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화훼농가를 위해 1테이블1플라워 사업을 추진하고, 공무원 및 주민을 대상으로 지역 화훼 판매행사도 진행중이다. 또 학교 개학 연기로 인한 학교급식 농산물 식재료 소비 촉진을 위해 농산물 꾸러미 판매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북구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 도입을 꾸준히 검토하고, 현장의 목소리도 듣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 종료 후 장기적 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하는데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기민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