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소통 365 릴레이 시책 11월에도 전개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8 09:00:58
  • -
  • +
  • 인쇄
▲ 울산시가 어려운 지역경제 문제를 극복하고 대시민 소통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소통 365 릴레이 시책’이 11월에도 이어진다.

울산시(시장 송철호)가 어려운 지역경제 문제를 극복하고 대시민 소통 강화를 위해 추진 중인 ‘소통 365 릴레이 시책’이 11월에도 이어진다.

‘소통 365 릴레이’는 지난 7월15일 소상공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골목 상권 살리기 간담회’를 첫 주자로 시작했다.

또한 지역경제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추진하는 간담회 형식의 ‘소통 365 송포유’와 ’소통365 현장 속으로‘ 등이 추진되고 있다.

‘소통 365 릴레이’는 ‘시민과 함께 다시 뛰는 울산’ 구현을 위해 ‘소통을 365일 생활화하겠다’는 송철호 시장의 강력한 의지로 시작된 소규모 찾아가는 현장 간담회로 ‘발언 시간을 공평하게 하는 발언 총량제’, ‘각본 없는 타운홀 미팅’ 등이 기존 시민과의 대화와 다른 특징이다.

지난 7월 이후 4개월간 ‘소통 365 릴레이’의 추진 상황을 살펴보면 소통365 송포유 14회, 현장 속으로 14회 등 총 28회 개최됐다. 건의사항은 총 158건 접수됐다.

이 중 약 81%인 129건이 처리 완료됐고 16%인 26건이 처리 중이며 그 외 불가 1건, 장기 검토 2건이다.

‘소통 365 송포유’의 주요 추진 성과로 여성 경제인 간담회, 기술 강소기업 간담회 등을 통해 지속 건의된 ‘울산광역시 일반용역 적격심사 세부기준’을 새롭게 마련하고 지역 업체 참여도 심사 항목 강화 등 지역 업체에 유리하도록 했다. 오는 11월18일자 입찰 공고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울산 페이 유관기관 및 업종별 대표자 간담회’, ‘일본 수출규제 대응 간담회’, ‘태화강 국가정원 관련 시민사회단체 간담회‘, ‘여성 경제인과 간담회’, ‘바이오 헬스 산업 관계자 간담회’ 등을 개최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시정에 반영하고 있다.

11월에는 13일 ‘사회적기업 성장지원센터 입주기업 간담회’를 시작으로 해서 19일 ‘관광 스타트업 대표 간담회’, 22일 ‘비영리민간단체 소통 간담회’, 28일 ‘청소년 희망 토크 콘서트’로 이어진다.

‘소통365 현장 속으로’의 실적을 보면 생태습지와 천상정수장 현장 방문, 부유식 해상풍력 라이더 설치 지점 및 인근 조업장 현장을 방문 등이 있다.

11월에도 21일 진하해수욕장 연안 정화 활동과 26일 청년 창업 농가 방문 등을 통한 현장 소통 행보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소통 365 릴레이 시책을 도입해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와 현장의 생생한 의견 수렴을 통해 현안을 해결하고 생활 밀착형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