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자동차 부품사 경제위기 극복 ‘노사정 공동협약’ 체결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9 09:44:52
  • -
  • +
  • 인쇄
800억원 규모 고용위기 극복 특별 지원금 조성 지원
▲ 울산시는 19일 오후 3시30분 북구 소재 자동차부품기술연구소에서 울산시와 울산 북구, 울산고용노동지청, ㈜현대자동차,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지부 등 5개 기관(단체)이 참여한 가운데 ‘자동차 부품사 등의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지키기 노사정 공동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울산 지역 자동차 부품사 경영안정 및 일자리를 지키기 위한 ‘노사정 공동협약’이 체결된다.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19일 오후 3시30분 북구 소재 자동차부품기술연구소에서 울산시와 울산 북구, 울산고용노동지청, ㈜현대자동차,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지부 등 5개 기관(단체)이 참여한 가운데 ‘자동차 부품사 등의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일자리 지키기 노사정 공동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노사정 공동협약’은 최근 코로나19로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자동차 부품사와 연관 영세 중소기업의 경영안정 및 고용유지를 위한 ▲융자금액 이차보전 지원 사업 ▲일자리 지키기 협약 기업 패키지 지원 및 고용유지지원 사업 ▲공동 지원체계 구축 및 사업 발굴 추진 등을 담고 있다.

주요 사업 내용을 보면, 내년부터 2년간 울산시가 300억원, 울산 북구 및 현대차 노사가 각각 250억원 등 총 800억원 규모의 ‘고용위기 극복 특별 지원 자금’을 조성할 예정이다.

자금을 지원받은 자동차 부품사 등 중소기업은 ‘일자리 지키기 협약 기업 패키지 지원 사업’과 연계해 울산시와 울산 북구에서 제공하는 행·재정적 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된다.

또한 울산고용노동지청도 고용유지지원금 등 각종 일자리 지키기 사업의 추진을 통해 참여 기업의 고용유지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울산시와 울산 북구, 현대차 노사 및 울산고용노동지청은 자동차 부품사의 경쟁력 제고, 교육훈련, 연구개발 등을 지원하기 위한 체계를 공동 구축하고 지원 사업 발굴 및 추진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번 협약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자동차 부품사의 경영 및 고용위기 극복에 도움을 주고자 현대차 노사가 올해 임단협에 관련 내용을 합의하면서 추진하게 된 것”이라며 “울산시와 울산 북구, 울산고용지청도 자동차산업 노사 및 원청·협력사의 상생을 통한 위기 극복에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