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1년 전국체전 경기장 잠정 배정

김귀임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6 09:00:37
  • -
  • +
  • 인쇄
▲ 제100회 전국체전 참가선수단 결단식 모습.

울산시(시장 송철호)는 2021년 개최되는 ‘제102회 전국체육대회’와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의 종목별 경기장에 대한 잠정 배정을 마련하고 준비에 돌입했다.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는 2005년 전국체육대회에 이어 16년 만에 다시 울산에서 개최되는 대회로 47개 종목(장애인 30개 종목)에 전국 시·도 선수, 임원 등 총 4만여 명이 참가한다.

이번 대회는 울산 관내 경기장을 최대한 배정했으며 경기장 시설이 없는 경우 신축보다는 타 시·도 경기장을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의 뜻을 기려 태화강에서 개최 가능한 경기장을 최대한 배정했다.

‘제102회 전국체육대회’는 47개 종목에 74개 경기장 중 68개 경기장은 울산 관내 경기장을 활용하고 경기장이 없는 자전거, 승마, 하키, 근대5종(승마), 사격, 수영 등 6개 경기장은 타 시·도 경기장을 활용할 계획이다.

‘제41회 장애인전국체육대회’는 30개 종목에 40개 경기장중 38개 경기장은 울산 관내 경기장을 활용하고 경기장이 없는 자전거, 사격 등 2개 경기장은 타 시·도 경기장을 활용할 예정이다.

전경술 울산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2021년 전국체육대회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되도록 시민과 함께 울산만의 특색을 잘 살려 성공적인 전국체전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울산시는 문수스쿼시경기장 증축과 개·보수 공사 등 5개 사업에 국비 26억원을 지원받아 총 89억원의 사업비로 공사 중이다.

배정된 경기장에 대해 개·보수가 필요한 경우 오는 2021년 6월까지 단계적으로 추진한다.

김귀임 기자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