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한 11월, 소비 감소…생산·투자 증가

연합뉴스 / 기사승인 : 2020-12-30 09:41: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동행·선행지수 6개월째 동반 상승, IMF 때 이후 최장기간
"12월엔 재확산 영향 더 클 것…대면서비스 불확실성 높아져"
소비 감소

11월 30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한 11월 소비가 두 달 연속 위축됐다.

지난 8월 이후 매월 증가와 감소를 교차한 산업생산과 투자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 반등의 효과로 지난달에는 증가했다.

◇ 산업생산 0.7%…반도체 7.2%↑·금융·보험 4.6%↑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 대비 0.7% 증가했다.

 

다만 산업생산은 8월(-0.8%), 9월(2.3%), 10월(-0.1%), 11월(0.7%) 등으로 매월 증가와 감소를 오가는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제조업(0.3%)을 포함한 광공업 생산이 0.3% 늘었다. 광공업 생산은 10월(-1.1%) 감소에서 증가로 돌아섰다.

10월(-9.5%) 부진했던 반도체 생산은 기저효과가 반영되면서 7.2% 늘었다. 전자부품도 7.4% 증가했다.

반면 자동차는 해외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8.8% 줄었다. 화학제품(-8.4%)과 의료정밀광학(-5.5%)도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0.7% 늘어 3개월 연속 증가했다.

주가와 부동산 가격 상승 등에 따른 금융·보험(4.6%)과 부동산(3.3%) 등이 서비스업 생산 증가를 이끌었다.

다만 11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계속 강화된 영향으로 숙박·음식점(-2.7%), 보건·사회복지(-0.8%), 도소매(-0.3%)를 중심으로 부진했다.

산업생산 증가는 수출이 반등한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11월 수출은 반도체(16.4%), 디스플레이(21.4%), 무선통신기기(20.2%) 증가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그래픽] 산업활동동향 증감 추이

 

◇ 소비 0.9% 줄며 두 달 연속 감소

지난달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 대비 0.9% 줄었다.

10월(-1.0%)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다.

의복 등 준내구재(-6.9%)와 승용차 등 내구재(-0.4%) 판매가 줄어든 영향이 컸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뿐 아니라 외출을 자제하고 날씨가 좋아 겨울옷이 안 팔렸다"며 "승용차는 10월 신차 효과로 차가 많이 팔려 기저효과로 팔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설비투자는 반도체와 제조기기를 중심으로 투자가 이어지면서 3.6% 증가했다. 설비투자 역시 산업생산처럼 8월 이후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2.1% 증가했다.
◇ 동행지수·선행지수 6개월째 동반 상승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지표인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7포인트 올랐다.

두 지수 동반 상승은 6개월째로, 1998년 9월부터 1999년 8월까지 12개월 동시 상승한 이후 21년 3개월 만에 가장 긴 연속 동반 상승이다.

안 심의관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달 19일 1.5단계, 24일 2단계로 올라가면서 지표에 영향을 미쳤다"며 "코로나19 확산이 심화한 12월에는 영향이 더 크고 대면 서비스의 불확실성이 더 높아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산업 생산은 전월 대비 0.7% 증가, 소비 판매는 0.9% 감소'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0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11월 산업활동동향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울산종합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